안녕하세요! 벌써 두 번째 책 후기 포스팅을 남기게 되었네요.

이번에 포스팅 할 책은 지난 번 포스팅에 이어 채사장님의 책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입니다.





1. 계기

읽게된 계기는 역시 채사장님의 신간이기 때문에 집어든 이유가 가장 컸지요. 지금까지 읽어본 채사장님의 책들 모두 마음에 들었었고

때문에 이번에 나온 신간도 마음에 들 거란 기대감에요.


개인적으로 채사장님이 지금까지 쓰신 책들을 크게 두 부류(?)로 나누어 본다면 전에 포스팅 했던 시민의 교양과 같은 사회에 대한 내용에 대해 서술한 부분에 한 부류, 다른 한 부류는 오늘 포스팅 할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바로 전에 출간하신 열한 계단과 같은 자아와 세계에 대해 쓴 부류 이렇게 두 가지가 있는 것 같아요. 전 개인적으로 사회에 대해 관심이 많아 전자는 이미 관심이 있는 상태였고 후자는 채사장님의 책들을 읽으면서 생각해보게 되었고 또 재미를 느끼게 된 거 같아요. 


2. 내용

책은 겉 표지에 써져있는 대로 나와 타인 그리고 나와 세계가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지 또한 어떤 방식으로 소통하고 있는 지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종국에는 책의 제목처럼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라는 이야기로 끝을 맺지요.


이 책에서 제가 인상 깊었던 이야기를 몇 가지만 또 뽑아볼까 합니다.


- 소년병의 이야기

소년병의 이야기는 나와 타인의 관계에 대한 부분을 풀어 낸 이야기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이야기가 채사장님이 직접 쓰신 부분인지, 아니면 다른 곳에서 인용하신 지는 잘 모르겠으나 정말 마음에 드는 이야기였습니다.


나와 타인이 맺는 관계 특히나 연인 관계에서 누구나 한번 쯤은 해봤음 직한 실수들에 대해 엮어 놓은 느낌이랄까요. 

소년병과 어느 오두막을 지키고 있는 여인이 만들어내는 이 이야기는 만남부터 헤어짐 그리고 그 후까지 생각해보게 만듭니다.



- 낡은 벤치를 지키는 두 명의 군인 이야기

세계와 나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 중 등장하는 이 이야기는 관례와 관습에 대해 생각해보게끔 이끌어주는 이야기입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이고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어떤 일을 할 때엔 앞 사람이 처리 해왔던 대로 똑같이 하려고 하는 경향이 강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잘 모르는 상태로 위험을 감수하기 보다는 관례와 관습에 따라 안전한 길을 선택하는 것이죠. 하지만 이 에피소드를 읽고나면 이런 선택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부분을 다 읽고 내가 소중히 지키고 있는 것들 중에 낡은 벤치가 있지는 않을까 하고 생각해보았습니다.



 - 결론을 향하여

부제 그대로 결론을 도출해 나갑니다. 우리가 왜 언젠가 만나게 되는지...

채사장님이 나는 누구인가, 세계는 무엇인가, 우리는 왜 존재하는가 에 대해 논리적으로 풀어낸 이 내용들과 과정들이 너무 재미있어서 

뽑아봤습니다. 또한 전에 들어본 적도 없고 제가 고려해보지 못한 관점이기 때문에 신선했습니다.


이 책의 결론대로라면 제목처럼 우리는 언젠가 만납니다. 각자의 여행을 마치고 만날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될까요?


3. 마무리

책을 다 읽고 마지막 장을 덮었을 때, 나중에 다시 보고싶은 책이 있습니다.

책이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 것 같은데 내가 아직 그 이야기를 들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서 온전히 이해 못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책이 

그렇습니다.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고 이야기하고 있는 이 책 역시 저에게 더 많은 이야기를 전달해주려고 했지만 이번에는 다 못들은 느낌이네요. 

나중에 이야기를 들을 준비가 되었다고 생각이 들 때, 다시 읽어 보고 싶은 책입니다.

 

'일상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틴어 수업 - 나는 공부하는 노동자입니다.  (0) 2018.03.22
죄와 벌  (0) 2018.02.26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0) 2018.01.15
시민의 교양  (0) 2018.01.11

+ Recent posts